기사 작성일 : 2018년 3월 05일 월요일 오전 9시 33분
기업경제 | 기사작성 kjh69

한국GM 창원공장, 생산차종 판매량 4년새 40% ‘뚝’

 

스파크·다마스 등 극심한 부진…CUV 신차 배정 없인 ‘미래 불투명’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가동률이 평균 20%를 밑돌던 한국지엠(GM) 군산공장이 결국 지난달 13일 자로 폐쇄된 가운데, 창원공장 역시 생산 모델이 극심한 판매 부진에 빠지면서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이달 초로 예정된 본사 제너럴모터스(GM)의 신차 배정 과정에서 기존 스파크 등을 대신할 경쟁력 있는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다목적차량·CUV)를 받지 못하면, 군산과 마찬가지로 창원공장의 생존 가능성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 스파크 연 8만→5만대, 판매감소율 부평 10%·창원 40%ㆍ군산 80%

이들 3개 모델의 연도별 판매량(내수+수출)은 ▲ 2013년 25만대 ▲ 2014년 19만대 ▲ 2015년 22만대 ▲ 2016년 21만대 ▲ 2017년 15만대로 집계됐다. 4년 사이 판매 실적이 25만대에서 15만대로 무려 40%나 감소한 것이다.

스파크의 경우 2015년 신형 스파크 출시에 힘입어 2016년 판매량이 한 때 8만대에 육박했지만, 지난해 5만대 수준으로 뚝 떨어졌다. 이는 2013년의 약 6만대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5년전 수준으로 뒷걸음질한 셈이다.

상용차 다마스·라보 역시 2014년 일시적 단종을 앞두고 2013년 2만대 이상 팔리기도 했지만, 지난해의 경우 판매량이 9천대 아래로 급감했다.

더구나 이들 상용차 모델의 경우 일단 2019년까지 안전·환경 규제 적용을 유예받았지만, 이후 규제 기준을 충족하기 위한 장치 탑재가 필요할 경우 사실상 생산의 실익, 수익성이 없다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창원 공장 외 다른 공장 상황을 보면, 부평공장(1·2공장)이 생산하는 아베오·트랙스·말리부·캡티바 등 생산 모델 총 판매량은 지난해 34만대로 2013년 38만대보다 10% 줄긴 했지만, 감소율이 창원공장(40%)보다는 훨씬 낮다.

군산 공장의 경우 크루즈·올란도 등 생산 모델의 판매 실적이 2013년 15만대에서 지난해 3만대로 80%나 급감해 결국 공장 문을 닫게 됐다.

 
한국GM 공장별 생산차종·판매량 추이 (단위:대) ※자료 한국GM 제공
공장 생산 차종 생산차종 연도별 판매량(내수+수출)
2013 2014 2015 2016 2017
부평 소형차 아베오, 소형 SUV 트랙스
중형차 말리부, 중형 SUV 캡티바
준대형차 알페온(지금은 단종)
380,000 360,000 320,000 340,000 340,000
창원 경차 스파크, 경상용차 다마스, 라보 250,000 190,000 220,000 210,000 150,000
군산 준중형차 크루즈, MPV(다목적차량) 올란도 150,000 80,000 70,000 40,000 30,000

 

◇ 창원공장 가동률 70%…”CUV로 스파크 대체해야…부평 SUV 배정 장담못해”

한국GM에 따르면 작년말 기준으로 창원공장에는 현재 약 2천명의 직원이 일하고, 시간당 약 60대의 차량을 생산한다. 공장 가동률은 약 70% 수준이다.

세계 자동차 공장들의 생산성을 비교한 ‘2016년 하버 리포트(Harbour Report)’에서 한국GM 창원공장은 148개 공장 가운데 생산성 지표 기준 41위를 차지했다.

최하위권인 한국GM 군산 공장(130위)과 부평 2공장(119위) 보다는 높지만, 2016년 기준이라 최근 생산 상황을 반영하면 순위가 더 떨어졌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하버 리포트는 글로벌 컨설팅 회사 ‘올리버 와이먼’사가 1990년 이후 해마다 자동차 공장의 생산성 지표(HPU·대당 생산시간)를 비교, 분석한 결과로 자동차 업계에서는 각 생산공장의 생산성 수준을 가늠하는 기준으로 활용되고 있다.

따라서 창원공장이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려면 스파크 등을 대체할 신차 모델을 새로 배정받는 방법 밖에 없다.

GM은 곧 3월 중 글로벌 생산시설에 어떤 신차 모델의 생산을 얼마나 맡길지 결정한다.

배리 엥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지난달 국회 등과의 접촉에서 부평공장에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신차, 창원공장에 콤팩트 CUV 신차가 배정될 가능성을 언급했지만, 아직 배정 여부나 물량이 확정된 상태가 아니다. GM은 신차 배정을 해당 사업장의 생산·효율성과 연계해 결정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한국GM 관계자는 “창원공장은 반드시 신차 CUV를 배정받고 2~3년 뒤부터 생산해야 활로를 찾을 수 있다”며 “창원 CUV 배정 여부는 한국GM의 미래를 좌우할 주요 변수의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는 “부평의 소형 SUV는 한국GM이 2~3년전부터 개발해온 모델이라 배치 가능성이 창원 CUV보다는 높다고 볼 수도 있지만, 신차 개발장소와 생산장소가 별개인 경우가 많기 때문에 안심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