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3월 06일 화요일 오전 11시 34분
기업경제 | 기사작성 kjh69

주식 신용융자거래 2년새 ‘두 배’

 

미래에셋대우 2조원 넘어…키움증권 2년새 두배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증시 활황에 증권사에서 빚을 내 주식 투자하는 개인투자자가 늘어나면서 신용융자거래 규모가 2년 새 두 배로 급증했다.

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지난 2일 기준 11조2천31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말 9조8천608억원보다 13.9%, 금액으로 1조3천708억원 늘어난 것이다.

신용융자거래 잔고는 올해 1월 처음으로 11조원을 넘어선 이후 지난달 5일 11조4천248억원까지 불어났다가 최근 증시가 조정을 받으면서 증가세가 주춤한 양상이다. 증시 활성화에 코스닥 잔고가 5조9천279억원으로 코스피(5조3천38억원)보다 많다.

증권사별 잔고는 미래에셋대우가 가장 많다.

미래에셋대우는 작년 말 2조478억원으로 1년 전보다 6천678억원, 48.4% 증가했다.

다음으로 키움증권이 1조1천313억원으로 1조원을 넘었다. 이는 전년 말보다 3천496억원(44.7%) 늘어난 것으로 2년 전인 2015년 말의 1.8배에 달한다.

삼성증권 잔고도 1년 새 42.3% 늘어난 1조80억원으로 2년 전의 1.7배 수준이다.

이외 신용융자 잔고는 ▲ 한국투자증권 8천206억원 ▲ NH투자증권 7천717억원 ▲ 유안타증권 5천363억원 ▲ 하나금융투자 3천437억원 ▲ 대신증권 3천337억원 등 순으로 많다.

신한금융투자(3천57억원)와 메리츠종금증권(2천111억원), 한화투자증권(1천48억원), 교보증권(1천27억원), 하이투자증권(985억원) 등도 잔고가 2016년에 줄였다가 작년에 늘어났다.

신용융자 거래는 증시가 활황일 때 개인투자자들이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을 사들이는 거래 방법이다.

그러나 돈을 빌려 사들인 주식가치가 주가 급락으로 담보비율(신용융자의 140%)을 유지하지 못하면 증권사들이 임의로 주식을 처분하는 반대매매에 나서 깡통계좌가 속출할 위험도 있다.

 

◇ 신용거래융자 잔고 상위 20개사 (단위 : 백만원)

순위 증권사 2017년말 2016년말
1 미래에셋대우 2,047,843 1,380,082
2 키움증권 1,131,305 781,672
3 삼성증권 1,007,951 708,186
4 KB증권 939,060 665,235
5 한국투자증권 820,602 569,475
6 NH투자증권 771,674 501,352
7 유안타증권 536,297 352,905
8 하나금융투자 343,681 214,238
9 대신증권 333,717 274,063
10 신한금융투자 305,695 239,626
11 유진투자증권 276,952 175,976
12 메리츠종합금융증권 211,089 123,580
13 이베스트투자증권 208,887 167,116
14 DB금융투자 165,026 111,965
15 SK증권 157,089 132,426
16 한화투자증권 104,842 68,444
17 교보증권 102,743 69,801
18 하이투자증권 98,492 38,205
19 케이티비투자증권 96,102 49,807
20 IBK투자증권 69,719 46,530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