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3월 23일 금요일 오전 10시 11분
국제 | 기사작성 kjh69

트럼프, 백악관 안보수장에 ‘강경파’ 볼턴 임명 – 맥매스터 경질

 

대북문제 ‘슈퍼 매파’…틸러슨 이어 맥매스터도 열흘도 안 돼 ‘트윗 해고’

경질된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NSC 보좌관과 후임자인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대사

경질된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NSC 보좌관과 후임자인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대사[AFP]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전격 경질하고, 대북 ‘초강경파’로 꼽히는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를 후임으로 발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존 볼턴이 나의 새 국가안보 보좌관이 된다는 사실을 알리게 돼 기쁘다”면서 “매우 뛰어난 활약을 펼쳤고 영원히 나의 친구로 남을 맥매스터의 봉사에 매우 감사하다는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볼턴 전 대사는 다음 달 9일 NSC 보좌관으로 정식 취임한다.

예일대와 같은 대학 로스쿨을 나온 볼턴 전 대사는 변호사로 활동하다 보수 성향 싱크탱크인 미국기업연구소(AEI)를 거쳐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등 공화당 정권에서 국무부 국제안보담당 차관과 군축담당 차관 등을 역임했다.

북한과 이란 등의 국제 문제에 관해 초 강경론을 설파하는 그의 발탁을 두고 로이터 통신은 “‘슈퍼 매파'(super-hawk)가 NSC 보좌관으로 임명됐다”고 했고, AFP 통신은 “‘최강 매파'(arch hawk) 볼턴이 맥매스터를 대신한다”고 보도했다.

볼턴 전 대사는 방송 출연이나 공개 강연을 통해 북한의 위협을 부각하면서 대북 군사행동의 필요성을 여러 차례 역설해왔다.

오는 5월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그는 21일 보도된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북한이 시간을 벌려 하고 있구나’라고 판단한다면 시간 낭비를 피하고자 아마 회담장을 떠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3일 북핵 외교해법을 주도해온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을 트위터로 경질하고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후임으로 임명한 지 열흘도 안 돼 역시 트위터로 볼턴 전 대사를 백악관 안보수장에 임명함으로써 외교·안보라인을 대북 강경파로 채웠다는 평가가 나온다.

물러난 맥매스터 전 보좌관의 경우 북한 문제와는 무관하게 트럼프 대통령과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은 3성 장군인 맥매스터 보좌관이 올여름 미 육군에서 제대해 공직에서 완전히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