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3월 26일 월요일 오전 11시 01분
일본정치 | 기사작성 kjh69

모리토모 스캔들에 日아베 지지율 14%p ‘급락’

하락폭 정권 출범후 최대…응답자 70% “사학스캔들 아베 책임”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모리토모(森友)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각을 둘러싼 사학스캔들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출범 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6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가 23~25일 18세 이상 1천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2월말 조사 때의 56%에서 14%포인트 급락한 42%로 나타났다.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 [EPA]

 

하락폭은 아베 내각이 지난 2012년 12월 출범한 이후 이 신문이 실시한 여론조사 중 가장 컸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안보관련법제 입법을 강행 추진하던 2015년 7월(38%)과 자민당이 참패했던 도쿄도의회 선거 직후인 작년 7월(39%)를 제외하면 이번이 가장 낮았다.

지지율 급락에는 사학스캔들이 직격탄이 됐다.

사학스캔들을 무마하기 위해 재무성이 감행한 문서 조작과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70%가 “아베 총리에게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으며, 이와 관련해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이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은 56%나 됐다.

야당이 주장하는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의 국회 소환에 대해서는 62%가 “필요하다”고 답했고,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 응답자의 46%(복수 응답)는 “총리의 인격에 신뢰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본 자민당 개헌안 발표날, 도쿄서 열린 "아베 퇴진하라" 집회

일본 자민당이 당 차원의 개헌안을 발표하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자민당 당대회(전당대회)에서 개헌에 대한 의욕을 강하게 드러낸 25일 도쿄(東京) 신주쿠역 앞에서 시민들이 ‘반(反) 개헌·반 아베’ 집회를 열고 있다. 2018.3.25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이달 들어 실시된 각 언론사의 여론조사에서 예외 없이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다.

이달 실시된 언론사 조사별 아베 내각의 지지율 하락 폭은 닛폰TV 13.7%p(30.3%), 아사히신문 13%p(31%), 마이니치신문 12%p(33%), 지지통신 9.4%p(39.3%), 교도통신 9.4%p(38.7%) 등이다.

차기 총리 적합도에서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이 아베 총리를 제쳐 오는 9월 자민당 총재선거에서 아베 총리의 3연임에 빨간 불이 켜졌다.

차기 총리에 적합한 인물로 이시바 전 간사장을 꼽은 응답자가 1월 조사 때보다 8%p 많은 25%였던 반면 아베 총리가 차기 총리에 적합하다는 응답은 11%p 하락한 24%였다. 아베 총리의 차기 총리 적합도는 3위인 젊은 피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37) 자민당 수석부(副)간사장(22%)보다 겨우 2%p 높았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74%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사이에 추진되고 있는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찬성한다고 밝혔다.

북한 문제 해법으로 “대화로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난 1월 조사때보다 7%p 높아진 36%를 기록했지만, “경제제재를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49%)보다는 낮았다.

사학스캔들 사과하는 아베…"깊이 사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5일 도쿄(東京)도내 한 호텔에서 열린 자민당 당대회(전당대회)에서 사학스캔들과 관련해 사죄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행정의 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행정전반의 최종적 책임은 총리인 내게 있다”며 “깊이 사죄 말씀 드린다”고 사과했다. 2018.3.25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