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4월 04일 수요일 오전 10시 19분
일본정치 | 기사작성 kjh69

교도 “아베, 3월 통화때 文대통령에게 ‘남북회담前 방일’ 요청”

 

“남북·북미회담 속속 예정되자 ‘왕따’ 위기감”…실현 여부 불투명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달 16일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이달 27일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일본 방문을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이 3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통신은 “이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만나는 문 대통령에게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를 제기해 달라고 요청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5월초 도쿄에서 열릴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문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이와 별도로 조기 방일을 요청한 것은 남북정상회담 전에 시간을 내서 한일간 의견조율이 필요하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통신은 해석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만큼 답방 형식으로 문 대통령의 방일을 요청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그러나 통신은 “아베 총리의 요청에 문 대통령은 즉답을 피했다”며 “남북정상회담 준비 관계로 문 대통령의 일정 조정이 쉽지 않아 실현 여부는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아베 총리가 다음달 17일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하기로 하고 문 대통령의 방일을 요청한 것은 북한을 둘러싸고 급박하게 전개되는 한반도 정세에서 ‘왕따’가 될 수 있다는 위기감도 반영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한편 다음주 한국 방문을 계획하고 있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도 문 대통령과 면담이 이뤄지면 남북정상회담에서 납치문제를 다뤄 달라고 요청할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은 덧붙였다.

한일 정상 '통화'

한일 정상 ‘통화'[청와대 제공]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