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4월 13일 금요일 오전 10시 21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남북, 내주초 실무회담 마무리 – “정부 나름 비핵화 해법 있다”

“이행 시한과 보상이 들어가는지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는 곤란”
“문 대통령, 김기식 거취 관련 언급 있었지만 공개는 적절치 않아”
“어제 유권해석 의뢰한 사항, ‘정치자금법 관리’ 선관위 업무에 해당”
6월 한러 정상회담 “조정 중”…”문준용씨 소송은 자연인으로 한 것”

 

남북, 내주초 실무회담 마무리(CG) [연합뉴스TV 제공]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남북이 오는 27일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내주 초 의전·경호·통신·보도 분야 실무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3일 “다음 주 초에 실무회담을 갖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오는 18일로 예상되는 고위급 회담에 앞서 주요 분야에 걸친 실무회담을 모두 마무리짓는다는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미국과 조율 중인 비핵화 로드맵과 관련, “우리 정부 나름의 해법을 갖고 있으나 공개하기 어렵다”며 “포괄적·일괄적 타결이라는 정부의 안에 (이행) 시한과 보상이 들어갈지는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또 북한이 비핵화에 상응하는 대가로 미국에 5개항 제시했다는 일부 조간에 보도에 대해서는 “모르는 내용”이라고 부인했다.

청와대, 선관위에 김기식 논란 적법성 질의 (PG)

청와대, 선관위에 김기식 논란 적법성 질의

 

또 청와대가 중앙선관위에 김 원장 논란과 관련한 유권해석을 의뢰한 것이 대통령의 뜻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면 되느냐는 질문에는 “여러분이 해석해달라”며 언급을 피하고 “대통령이 내용은 알고 있다”고 답했다.

청와대가 전날 선거관리위원회에 질의한 4개 사항 중 3개 사항이 선관위 업무에 해당하는 사항이 없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해당 사항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의뢰한 배경과 관련, “선관위는 정치자금법을 관장하면서 일차적으로 해석을 내리는 기관”이라며 “과거 업무내용과 영역을 보고 선관위에 질의하는 게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김 원장 거취를 판단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이 뭐냐를 묻는 질문에는 “여러분이 판단해달라”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6월 정상회담을 추진하는지에 대해서는 “조정 중”이라고 답변했다.

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자신의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는 “청와대나 대통령과 무관하게, 한 사람의 자연인으로서 자신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