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4월 18일 수요일 오후 3시 08분
북한 | 기사작성 kjh69

김정은, 돌아가는 ‘평양공연’ 中예술단 단장 쑹타오에 ‘국빈 대접’

 

北, 美와 비핵화 협상 겨냥 대중국 관계 강화 잰걸음
‘쑹타오 단장’ 중국 예술단, 5박6일 방북일정 마치고 귀국

中, 김정은ㆍ쑹타오 회동 확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4일 중국 예술단을 이끌고 방북한 쑹타오(宋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만나 북중 관계의 전면 강화를 희망했다고 중국중앙(CC)TV가 15일 보도했다.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남북 정상회담이 임박한 가운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중국 예술단을 인솔하고 방북한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연쇄 접촉하며 사실상 국빈급으로 대접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쑹타오 부장이 지난해 11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특사로 방북했을 때 냉대를 받으며 김정은 위원장과 면담이 불발됐던 것과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이다.

이를 두고 내주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 회담까지 예상되는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미국과 대립관계인 중국과의 관계 강화를 통해 최대 이익을 얻어내려는 ‘지렛대 전략’을 쓰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18일 조선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17일 쑹타오 부장을 만나 북중간 전략적 협력 강화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나눴다.

더구나 김 위원장 부인인 리설주와 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까지 나서 쑹타오 일행 행사에 참석하는 등 ‘로열패밀리’가 총동원됐다.

베이징 소식통은 “쑹타오 부장의 이번 방북에 북한은 사실상 국빈 대접을 한 셈”이라면서 “이는 그만큼 북한이 남북,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중대한 협상을 앞두고 중국이라는 지렛대와 보호막을 중요한 카드로 갖고 가겠다는 의도를 보여준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으로선 내주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에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에서 비핵화의 대가로 줄다리기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 중국의 지지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다.

18일 오전 11시(현지시간)께 중국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서 도착한 중국 국무(國務)용 전용기에서 지난 13일 방북했던 중국 예술단 단원들이 내리고 있다. 2018.4.18

중국 또한 비핵화 논의가 남북, 북미가 4자 체계가 아닌 자국이 주도하는 6자 회담으로 확대하기를 원하는 상황이라 대북 관계 개선에 집중하는 분위기다.

지난달 전격 방중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시 주석이 파격적인 환대를 한 데 이어 쑹타오 부장이 직접 예술단까지 이끌고 김일성 생일(태양절) 축하 행사에 방북하는 등 북한에 연이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와 중국중앙(CC)TV는 김정은 위원장의 쑹타오 일행 접견과 방북 행사 등을 연일 비중 있게 보도하며 북·중 관계 개선을 대내외에 알리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이런 와중에 북미 정상회담 후 시진핑 주석의 ‘6월 방북설’까지 나오고 있다.

김일성 주석의 생일을 맞아 열리는 ‘제31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참가하기 위해 쑹 부장을 단장으로 방북했던 중국 예술단은 이날 오전 11시(현지시간) 국무(國務)용 전용기로 귀국했다.

5박 6일간 평양에 머물며 발레 등 공연을 펼쳤던 중국 예술단의 귀국길에는 최근 가까워진 북·중 관계를 반영하듯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가 공항에서 직접 배웅했다.

쑹 부장과 지 대사는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 귀빈실에서 500여m 떨어진 옛 귀빈실 통로에서 잠시 대화를 나눈 뒤 곧바로 공항을 빠져나갔다.

한 소식통은 “대북 제재 등으로 소원했던 북한과 중국이 갑자기 가까워지는 것은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라면서 “북한은 미국과 협상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중국이라는 ‘카드’가 필요하며 중국은 갑작스레 변모하는 한반도에서 영향력 유지를 위해 북한과의 관계 개선이 절실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18일 오전 11시(현지시간)께 중국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 옛 귀빈실 통로를 통해 지난 13일 방북했던 중국 예술단 단원들이 나오고 있다. 2018.4.18

(webm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