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4월 19일 목요일 오전 9시 58분
북한 | 기사작성 kjh69

北, 내일 노동당 전원회의 소집 – “새로운 단계 정책문제 결정”

“중대한 역사적 시기”…남북정상회담 앞둔 핵관련 정책방향 주목
북한 내일 노동당 전원회의 소집

지난해 10월 평양에서 열린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2차 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사시리포트=서도협 기자]  북한이 노동당 제7기 3차 전원회의를 오는 20일 소집한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혁명 발전의 중대한 역사적 시기의 요구에 맞게 새로운 단계의 정책적 문제들을 토의 결정하기 위하여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 전원회의를 20일에 소집할 것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와 관련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결정서가 18일에 발표되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회의는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앞둔 데다 5월∼6월 초 북미정상회담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시점에 열려 핵 문제, 북미 관계 등과 관련한 북한의 새로운 정책 방향이 제시될지 주목된다.

북한은 회의 개최에 앞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주재로 이달 9일 당 정치국 회의를 열고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향후 북미대화를 공식화했다.

당시 김 위원장은 ‘당면한 북남관계 발전방향과 조미(북미) 대화 전망을 심도 있게 분석 평가’하고 ‘금후 국제관계 방침과 대응방향을 비롯해 당이 견지해 나갈 전략 전술적 문제들’을 제시했다고 북한 매체들은 밝혔다.

노동당 전원회의는 당 중앙위원회 위원과 후보위원들이 모두 참여하는 회의로, 당 내외의 문제를 논의·의결하며 당의 핵심 정책노선과 당직 인사 등이 결정되는 자리다.

김정은 정권의 핵심정책이었던 ‘핵 무력과 경제건설 병진 노선’도 2013년 3월에 열린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결정됐다.

가장 최근의 노동당 전원회의인 당 제7기 2차 회의는 작년 10월 열렸다.

당시 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제재압살 책동을 물거품으로 만들고 화를 복으로 전환시키기 위한 기본 열쇠가 바로 자력갱생이고 과학기술의 힘”이라며 과학기술을 통한 자력자강을 강조했으며 당 지도부에 대한 대대적 인사개편을 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