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4월 19일 목요일 오전 10시 01분
국제 | 기사작성 kjh69

트럼프 “김정은과의 만남, 세계적 성공 되도록 뭐든지 할 것”

아베와의 공동기자회견서 밝혀…”만남의 결실 없으면 회담장에서 나올 것”
“완전하고 검증가능하고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하면 밝은 길 있어”
“북한 비핵화 때까지 최대한의 압박 지속할 것”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북미 정상회담이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도록 뭐든지 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몇 주 후에 한반도 비핵화 논의를 위해 김정은과 만날 것이다. 북한과 세계를 위한 엄청난 일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달 초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를 대북 특사로 파견한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5월 또는 6월초로 예상되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 성과를 적극 끌어내겠다는 자신감의 표명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한반도 전체가 평화롭게 사는 날이 오길 바란다”며 “이는 그렇게 많을 일을 겪은 한국 국민에게 마땅한 일이다. 우리는 아주 열심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소재 트럼프 대통령 개인 별장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는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비핵화를 달성할 경우 북한에는 밝은 길이 있다”며 “이는 북한과 세계에 좋은 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면 (회담에) 가지 않을 것”이라며 “만남의 결실이 없다면 회담장에서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 문제 및 공동 방위에 있어 전임 정부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의 최대 압박 작전은 북한이 비핵화를 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