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4월 20일 금요일 오전 9시 53분
국내경제 | 기사작성 kjh69

은행권 전세대출 50조원 돌파 – 1분기에만 5조원 ‘껑충’

DSR 등 가계대출 규제 강화에도 전세대출만 예외 영향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잔액 규모가 1분기에만 5조원 이상 늘면서 총 50조원을 넘겼다.

20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3월 말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50조7천71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대비 3.61%(1조7천706억원), 지난해 동월 대비 40.99%(24조3천194억원) 증가한 것이다.

증가세에 가속도가 붙으면서 이번에는 채 1년도 되지 않아 50조원을 넘긴 셈이다.

특히 올해 1∼3월 사이에 전세자금대출이 급증하는 모양새를 보였다.

올 1분기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5조786억원 증가했다. 그간 분기별 증가액이 4조원을 넘긴 적조차 없던 것을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서울 서대문구 아파트 단지의 2017년 11월 모습

서울 서대문구 아파트 단지의 2017년 11월 모습[서울]

 

최근 정부가 고강도 가계대출 규제를 내놓으며 주택담보대출 고삐를 죈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지난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을 강화한 데 이어 올해 1월부터 주택담보대출을 옥죄는 신(新) 총부채상환비율(DTI) 제도를 도입했다.

DSR (CG)  [연합뉴스TV 제공]

 

지난달에는 각 시중은행이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을 도입했다.

DSR은 주택담보대출뿐만 아니라 카드론, 자동차 할부금까지 모두 합산해 대출가능액을 제한하는 것이다.

하지만 전세자금대출은 이 같은 정부의 대출 규제의 칼날을 빗겨갔다.

LTV 규제에 따라 현재 서울과 세종, 과천 등지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으려면 집값의 40%까지만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전세자금대출의 경우 전세금의 80%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또 DSR 산정 시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등은 모두 연 상환 원리금을 반영하지만, 전세자금대출은 예외적으로 이자만 반영하도록 했다.

가계대출 규제가 강화하면서 사실상 전세자금대출이 금융권에서 큰 금액을 융통할 수 있는 유일한 선택지가 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대출 규제 강화로 주택담보대출을 받는 것이 어려워지면서 차선책으로 전세자금을 빌리려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