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4월 23일 월요일 오후 3시 34분
기업경제 | 기사작성 kjh69

1분기 신규벤처투자 6천348억원으로 사상 ‘최고’ – 작년동기比 57%↑

 

중기부, 벤처투자 분석결과…”지난해 모태펀드 추경 8천억원 민간펀드 종잣돈 역할 해”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정부의 벤처 창업 적극 지원에 힘입어 올해 1분기 신규 벤처투자금액이 6천억원을 넘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한국벤처캐피탈협회와 함께 벤처투자 동향을 분석한 결과 지난 1분기 신규 벤처투자액이 6천34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천54억원)보다 56.6%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벤처펀드 신규 결성액은 9천93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6천772억원)보다 46.7% 늘었다.

2017 벤처창업 페스티벌[연합뉴스 자료사진]

2017 벤처창업 페스티벌

 

업력별 투자현황을 살펴보면 3년 이내 창업 초기 기업과 창업 3∼7년 기업에 투자한 금액이 각각 1천973억원과 2천181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보다 각각 354억원(21.9%), 1천15억원(87.0%) 증가했다.

정보통신 분야 투자금액은 지난해 1분기 1천10억원에서 올해 1분기 2배가 넘는 2천189억원으로, 생명공학은 이 기간 534억원에서 3배가량인 1천486억원으로 각각 증가했다.

벤처투자 회수 동향을 보면 13개 업체가 코스닥에 상장됐고 이 가운데 벤처캐피탈(VC) 투자기업은 동구바이오제약, 카페24 등 7개였다.

카페 24는 테슬라 상장 1호로서 최종 공모가 5만7천원으로 지난 2월 8일 상장해 이달 23일 현재 주가가 약 14만원을 기록했다.

테슬라 요건은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처럼 적자를 내고 있어도 기술력이나 사업 아이디어 등 성장성이 있는 업체에 상장을 허용하는 제도로 지난해 도입됐다.

1분기 신규 등록 창업투자회사는 총 8개로 지난해 1분기 1개보다 크게 늘었다.

이재홍 중소벤처기업부 벤처혁신정책관은 “올해 벤처투자가 현재 증가 추세를 유지할 경우 지난해 신규투자액(2조3천803억원)을 크게 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 민간투자자가 제안하는 벤처펀드에 정부가 매칭 투자하고, 규제도 대폭 폐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