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4월 23일 월요일 오후 3시 43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정세균 국회의장 “외부지원 국회의원 국외 출장 원칙적으로 금지”

 

“국익관점에서 선관위·권익위 의견 참조해 허용기준·절차 만들 것”
“6월 개헌 어려워졌지만, 개헌의 끈을 놔서는 안 돼”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은 23일 국회의원의 해외 출장과 관련, “외부기관의 경비 지원을 받는 국외 출장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여야 4개 교섭단체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국회의원이 외부기관의 경비 지원을 받아 국외 출장을 가는 것에 대해 매우 심각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고 국민 눈높이에서 볼 때 부적절한 측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만 국익관점에서 허용이 필요하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권익위원회의 의견을 참조해 명확한 허용기준과 절차를 마련할 것”이라면서 “그리고 허용기준에 부합하는지는 심사위를 구성해 사전 심사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출장을 다녀온 다음에는 결과 보고서 제출을 의무화하고 연말에 종합적인 사후 평가를 하는 등 지속해서 개선이 이뤄지도록 하겠다”면서 “이런 방안은 제가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관련 규정을 정비하고 지혜를 모은 결과”라며 여야에 협조를 당부했다.

개헌 문제와 관련해선 “이 순간까지 국민투표법이 처리 되지 못해서 6월 개헌은 사실상 어렵다”면서 “6월 개헌이 어려워졌지만, 국회가 개헌의 끈을 놔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밖에 4월 국회와 관련, “3주째 완전 먹통으로 국민께 송구한 심정”이라면서 “하루속히 국회가 정상화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