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4월 30일 월요일 오전 10시 01분
사회 | 기사작성 kjh69

“국민 7명중 1명꼴 ‘척추질환’… 고령화에 환자 급증”

 

서울대병원, 빅데이터 분석결과…”환자당 의료비 연평균 28만원”
환자 4년새 7.6% 늘어…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41% 많아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고령화 추세에 우리나라 척추질환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국민 7명 중 1명 이상이 매년 척추질환으로 병원을 이용하고 있으며, 이들이 지출하는 의료비는 1인당 연간 평균 28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가 발간하는 국제학술지 ‘뉴로스파인'(Neurospine) 최근호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정천기 교수팀은 ‘척추질환의 의료서비스부담’을 주제로 한 빅데이터 분석 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2012∼2016년 5년 동안 국내에서 척추질환으로 진단받은 798만5천929명을 분석했다. 분석 대상 척추질환에는 등통증, 등뼈·등허리뼈 장애. 척추협착증, 요통, 좌골신경통, 추간판탈출증 등이 모두 포함됐다.

추간판탈출로 인한 심한 허리통증

추간판탈출로 인한 심한 허리통증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분석 결과, 연간 척추질환자는 2012년 인구 10만명당 1만5천22명에서 2016년 1만5천743명으로 4년 사이 7.6% 증가했다. 성별 환자수는 여성이 남성보다 41% 더 많았다.

척추질환 환자당 연평균 의료비는 2012년 24만8천80원에서 2016년 28만4천660으로 4년에 걸쳐 14.7%의 증가율을 보였다. 성별 의료비 증가율은 남성(13.9%)보다 여성(15.4%)이 더 컸다. 연간 병원을 찾은 평균 횟수 역시 여성(7.45번)이 남성(6.25번)을 앞섰다.

특히 75∼79세 연령대에서는 인구 10만명당 척추질환 발생률이 42.6%(남 36.2%, 여 49.0%)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노인들에게 가장 많은 척추질환은 척추협착증이었다.

정천기 교수는 논문에서 “척추질환을 진단받는 환자의 수가 증가하는 것은 한국의 고령화와 관련이 크다”면서 “특히 60대 이상 여성에게 척추협착증의 발생과 의료비용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이런 노인 환자의 척추질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정책적인 고려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