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5월 09일 수요일 오전 9시 19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남북 6·15 공동행사 가능성 – 23∼26일 평양서 논의 추진

6·15북측위서 최근 회신…판문점선언 이후 민간 분야 첫 초청

남북 민간교류 확대 촉구하는 6·15남측위

남북 민간교류 확대 촉구하는 6·15남측위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는 오는 23∼26일 평양에서 6·15 남북공동행사와 각계 교류 등에 대한 민간 차원의 논의를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남측위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남측위는) 남북정상회담 이후 판문점 선언 이행과 당면한 6·15민족공동행사, 각계 교류 등에 대한 민간 차원의 논의를 위해 6·15 남·북·해외위원장 회의의 5월 개최를 북측, 해외 측에 제안했다”며 “최근 6·15북측위원회로부터 5월 23∼26일 평양에서 개최했으면 한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판문점선언 이행의 추세 속에서 민간교류 역시 다방면으로 확대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정부와 협의하는 가운데 6·15남북해외 위원장 회의가 잘 성사되도록 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민간 분야에서 나온 이번 북측의 회신은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을 통한 ‘판문점 선언’ 발표 이후 나온 북한의 첫 조치로, 북측의 소극적인 태도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도 꽉 막혔던 남북민간교류가 재개될지 주목된다.

최은아 남측위 사무처장은 “판문점선언에서 다방면의 교류협력이 언급됨에 따라 남측위는 본격적인 각계 교류와 이행 사업들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북측위의 이번 회신도 정상회담 이후 남북 민간교류 재개 논의에 대한 필요성을 고려한 조치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 사무처장은 “아직 통일부에 방북 신청 전”이라며 “통일부와 방북 시기와 장소, 규모 등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