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5월 10일 목요일 오전 8시 37분
사회 | 기사작성 kjh69

세월호, 4년 만에 선체 직립 시작

 

직립 후 바닥면과 맞닿았던 기관구역·4층 좌현 수색

세월호 선체 세우기 사전점검 작업

9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에서 해상크레인을 이용한 세월호 선체 세우기 사전점검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18.5.9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세월호 선체가 4년 만에 바로 세워진다

선체 직립이 성공하면 그동안 옆으로 누운 형태로 침몰해 들여다볼 수 없었던 세월호 좌현에 대한 미수습자 수색, 침몰 원인 조사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선조위와 현대삼호중공업은 최종 점검과 회의를 거쳐 오전 9시부터 본격적인 직립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세월호 앞쪽과 해상크레인이 있는 뒤쪽에 각각 64개씩 설치됐으며 하중을 분산하는 장치인 블록 로더 8개를 와이어에 부착했다.

무게중심이 뒤로 넘어가기 전까지는 앞쪽 블록 로더 4개에만 힘을 실으며 이후에는 뒤쪽 4개에도 힘을 실어 균형을 유지하게 된다.

선조위와 현대삼호중공업은 전날 선체를 40도가량 들어 올리는 예행연습에 성공했다.

[그래픽] 'D데이 5월 10일' 세월호 바로 세운다

누워 있는 세월호를 바로 세우기 위한 해상크레인이 5일 선체가 거치 된 전남 목포신항에 도착한다.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출항한 1만t급 해상크레인은 이날 목포신항 부두 접안을 마칠 예정이다.

 

이날 직립 작업은 35도, 40도, 50도, 55도, 90도 등 6단계에 걸쳐 이뤄진다.

이 과정에서 수평 빔과 수직 빔을 연결하는 중심점이자 가장 힘을 많이 받는 부위인 힌지(hinge)가 무게중심 이동에 따른 하중을 견뎌내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세월호 선체와 연결된 와이어의 무게를 합하면 약 1만430t에 달하기 때문이다.

크레인에 오래 선체를 매달아 둘수록 위험해지므로 4시간 안에 진행할 예정이다.

김창준 선조위원장은 “균열이나 파손 등 선체 손상 없이 안전하게 선체를 바로 세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직립 후 준비작업을 거쳐 원래 목적인 미수습자 수습활동 재개와 기관구역 조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쓰기

XHTML: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