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5월 15일 화요일 오전 9시 14분
국내경제 | 기사작성 kjh69

유가 상승에 4월 수입물가 상승률 7개월만에 ‘최대’

원화 강세, 수입물가 상승세 일부 제한

[그래픽] 유가 상승에 4월 수입물가 7개월만에 최대 상승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지난달 수입물가 상승률이 7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8년 4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수입물가지수는 85.03(2010=100·원화 기준)으로 한 달 전보다 1.2% 상승했다.

지난달 상승률은 작년 9월(1.8%) 이후 최대였다.

월평균 두바이유는 3월 배럴당 62.74달러에서 지난달 68.27달러로 8.8% 상승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원재료 수입물가가 4.1% 올랐다.

그중 원유가 8.4%, 천연가스(LNG)가 3.4% 각각 상승했다.

중간재도 석탄 및 석유제품 위주로 0.4% 올랐다

중간재 가운데에는 나프타(원유를 증류할 때 생기는 광물성 휘발유·5.2%), 벙커C유(6.0%) 등의 상승 폭이 컸다.

한은 관계자는 “국제유가가 올랐지만 원/달러 환율 하락이 영향을 일부 상쇄했다”고 설명했다.

원/달러 환율이 3월 평균 1,071.89원에서 지난달 1,067.76원으로 하락하며 수입물가 상승세를 일부 누그러뜨렸다는 것이다.

수출물가지수는 83.85로 한 달 전 수준과 같았다.

수출물가 상승률은 1월 -0.5%, 2월 1.0%, 3월 -1.4%로 뚜렷한 방향성 없이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농림수산품 수출물가가 0.8% 하락했고 공산품은 0.1% 올랐다.

구체적으로 보면 TV용 액정표시장치(LCD·-3.5%), 모니터용 LCD(-1.1%) 등 세계적으로 공급 과잉인 LCD 수출물가가 하락세를 보였다.

플래시메모리도 저가 품목이 시장에 나오며 5.3% 하락했다.

반면 경유(7.2%), 휘발유(5.2%) 등 석탄 및 석유제품 품목은 수출물가가 상승했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실제 계약할 때 쓰인 통화) 기준 수입물가는 한 달 전보다 1.7%, 수출물가는 0.5% 각각 올랐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쓰기

XHTML: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