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5월 30일 수요일 오전 9시 55분
일본정치 | 기사작성 kjh69

日도 북한과 대화 속도낸다 – “日정부, 8월 북일 외상 회담 추진”

 

일본 교도통신 보도…”북일 정상회담 환경정비 일환”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북한과 미국 간 정상회담 개최 준비가 한창인 가운데, 일본도 오는 8월 북한과 외교 수장간 회담을 열어 대화의 물꼬를 트려 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교도통신은 29일 복수의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정부가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문제가 진전을 볼 경우 북일간 외무상 회담을 여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8월 1~4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각료회의에서 북일 외무상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준비 중이다.

회담이 성사되면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만나게 된다.

통신은 일본 정부가 외무상 회담 개최 의향을 이미 북한측에 타진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대해 북한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고 설명했다.

대북 외교를 담당하는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런 접촉 사실이 맞는지에 대해 언급하지 않으면서도 “북미 정상회담에서 성과가 나오면 북일 양국의 외무상도 싱가포르에서 제대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과 일본은 지난 2015년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ARF 각료회의에 맞춰 현지에서 외무상 회담을 연 바 있다.

당시 리수용 북한 외무상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회담을 했지만, 양측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와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 각자의 입장만을 표명하고 회담을 끝냈다.

통신은 일본 정부가 북일간 외무상 회담을 북일 정상회담에 대한 환경정비의 일환으로 보고 이 회담에서 정상회담과 관련한 실질적인 의견 조정을 도모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2002년 북일 평양선언에 기초해 ‘불행한 과거의 청산’에 나설 의향을 전달하며 북일간 대화를 궤도에 올려놓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다만 일본 정부는 북미 정상회담이 무산되거나 회담에서 성과가 도출되지 않는다면 대미 관계를 고려해 북일 외무상 회담은 계획대로 개최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한 정상회담 합의를 보도 중인 도쿄의 TV 화면에 비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 [AP]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