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6월 18일 월요일 오전 9시 18분
기업경제 | 기사작성 kjh69

삼성전자, 조세공과금 15조1천억원 ‘역대 최고치’ – 사회공헌 3천800억원

 

투자매출 87% ‘해외에서’…세금 81%는 ‘국내에’
작년 조세공과금 15조1천억원 ‘역대 최고치’…사회공헌 3천800억원 투자

삼성전자(CG) [연합뉴스TV 제공]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글로벌 반도체 슈퍼호황’에 힘입어 사상 최고 실적을 올리면서 15조원이 넘는 세금을 각국 정부에 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해 전체 매출의 90% 가까이를 해외에서 올렸으나 세금은 80% 이상을 국내에서 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삼성전자의 실적보고서 및 지속가능 경영보고서 등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와 종속회사가 우리 정부와 다른 나라 정부에 낸 조세공과금은 총 15조1천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지난해 납부한 조세공과금 가운데 우리 정부에 낸 액수가 전체의 81%에 달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중국을 포함해 다른 아시아 국가에서 10%를 냈고, 미주·유럽에서 8%, 기타 지역에서 1%를 각각 납부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세금 납부액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사상 최고 실적을 거뒀기 때문이다.

지난해 매출액은 239조6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18.6% 늘었고, 특히 영업이익은 53조6천억원으로 83.6%나 급증했다. 순이익도 무려 85.9% 증가한 42조2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매출 가운데 국내에서 발생한 액수는 31조6천억원으로, 전체의 13%에 불과했다. 미주(81조원·34%)는 물론 유럽·CIS(44조4천억원·19%), 중국(38조3천억원·16%) 등에도 못 미쳤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대부분의 매출을 해외에서 올리고 있지만 본사가 한국에 있기 때문에 법인세 등 조세공과금은 대부분 국내에서 내고 있다”면서 “특히 올해는 법인세율이 올랐기 때문에 국내 납부 비중이 더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전 세계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3천856억원을 투자했으며, 500만명 이상에게 혜택을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표] 삼성전자 총매출·조세공과금 국내 비중 추이

  2015년 2016년 2017년
총매출 200조7천억원 201조9천억원 239조6천억원
국내 매출 20조8천억원 20조2천억원 31조6천억원
국내 매출 비중 10% 10% 13%
총 조세공과금 7조8천억원 8조9천억원 15조1천억원
국내 납부 비중 51% 67% 81%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