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6월 18일 월요일 오전 9시 34분
국내경제 | 기사작성 kjh69

시중 부동자금 1천90조원 돌파 – 넉달 연속 사상 최대

 

증시·부동산ㆍ가상화폐 시장은 ‘주춤’…작년 9∼11월엔 반대 상황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올해 들어 시중 부동자금이 매달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시장은 조정을 겪고 부동산은 정부 규제로 거래가 급감한 데다 가상화폐 인기마저 주춤하면서 여러 요인이 시중 자금의 부동화 현상을 자극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현금 98조원, 요구불예금 223조원, 수시입출식저축성예금 530조원, 머니마켓펀드(MMF) 58조원, 양도성예금증서(CD) 25조원, 종합자산관리계좌(CMA) 49조원, 환매조건부채권(RP) 6조원 등을 더한 것이다.

시중 부동자금은 지난해 12월 말 1천72조원으로 당시까지의 사상 최대 기록을 세우고서 올해 1월 말 1천75조원, 2월 말 1천87조원, 3월 말 1천91조원으로 넉달 연속 기록 경신 행진을 하고 있다.

 

(단위: 억원)

연월 시중 부동자금 연월 시중 부동자금 연월 시중 부동자금
2018.3 10,907,852 2017.10 10,524,418 2017.5 10,252,438
2018.2 10,865,252 2017.9 10,695,712 2017.4 10,222,509
2018.1 10,750,428 2017.8 10,394,533 2017.3 10,189,041
2017.12 10,723,976 2017.7 10,352,097 2017.2 10,079,511
2017.11 10,558,656 2017.6 10,417,809 2017.1 9,964,454

 

올해 3월 말 시중 부동자금은 지난해 3월 말(1천19조원)과 비교하면 1년 만에 72조원이나 늘어난 수준이다.

올해 시중 부동자금이 이처럼 매달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것은 초저금리 상황에서 투자자들이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올해 1월 사상 최고 수준으로 올랐던 코스피는 2월 들어 조정을 받고서 횡보세가 이어지고 있다. 또 부동산은 정부의 대출 규제와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등 영향으로 거래가 급감하며 시장이 빠르게 식고 있다.

가상화폐 시장조차 올해 들어 규제 움직임이 거세지면서 비트코인 등의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서 투자 대안이 되지 못하고 있다.

 

반대로 지난해 3분기 이후 증시가 고공행진하고 부동산 거래도 활발하던 때는 시중 부동자금이 일시적으로 줄었다. 당시에는 가상화폐 시장에도 일대 광풍이 불었다.

시중 부동자금은 지난해 9월 말 1천70조원으로 당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가 10월 말 1천52조원, 11월 말 1천56조원으로 잠시 감소세를 보였다.

증시와 부동산, 가상화폐 시장 등이 동시에 뜨겁게 달궈지던 시기와 대체로 일치한다. 코스피는 작년 10월 말 2,500선을 돌파했고 이후 바이오 열풍으로 코스닥시장에 대한 관심도 증폭됐다. 이 즈음 가상화폐 시장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가격이 급등하며 돈이 몰렸고 부동산도 재건축 아파트 투자와 ‘갭투자’ 열기가 이어지면서 거래가 증가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