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7월 10일 화요일 오전 9시 52분
한일관계 | 기사작성 kjh69

일본 폭우피해 눈덩이 – 사망자 130명 육박·실종자 최대 86명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최근 일본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내린 폭우로 사망자 수가 130명에 육박하는 등 인적, 물적 피해가 계속 늘고 있다.

10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이번 집중 호우로 인한 사망자는 12개 광역자치단체에서 127명인 것으로 자체 집계했다.

연락이 닿지 않아 안부를 확인할 수 없는 실종자 수도 집계하는 언론사에 따라 60~80명대에 달하는 것으로 보도됐다.

호우피해 西일본 '특별재해지역' 지정

9일 히로시마현 구마노에서 구조대원들이 폭우 피해지역에서 실종자 구조작업에 나서는 모습.

 

교도통신은 실종자 수를 86명으로, NHK는 63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이는 1982년 299명의 사망·실종자가 발생한 ‘나가사키(長崎) 대수해’에 이은 인적 피해로, 일본 연호로 1989년 시작된 ‘평성'(平成) 시대 들어 최악의 피해라고 통신은 전했다.

피해가 컸던 오카야마(岡山)현 구라시키(倉敷)시 마비초(眞備町) 마을에선 지난 9일 밤 50대 남성이 구조되기도 했다.

총무성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현재 대피소에서 생활하는 인원은 1만1천여명으로 집계됐다.

일본 서부지역 폭우로 대피한 이재민들

최근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일본 서부 오카야마 현 구라시키에 마련된 대피소에서 9일(현지시간) 이재민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호우로 인한 농업 관련 피해도 잇따랐다.

농림수산성이 이번 폭우를 포함해 지난달 말 이후 농업 관련 피해액을 파악한 결과 26개 지역에서 25억엔(약 251억원)으로 나타났다.

농작물 피해 상황을 아직 파악하지 못한 지역이 많아 피해액은 향후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또한, 고속도로를 포함해 12개 노선의 일부 구간에서 토사 유입 등으로 통행이 중단돼 물류 수송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완전 재개까지는 1주일 정도가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피해지역에선 섭씨 30도를 넘는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기상청은 건강에 유의할 것을 재차 당부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