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8월 17일 금요일 오전 9시 32분
사회 | 기사작성 kjh69

서울 간밤 최저기온 22.1도로 뚝 – 여수·대전도 열대야 멈춰

 

서울 27일 만에 밤 기온 25도 아래로…”모레 이후 다시 열대야 가능성”

열대야가 나타난 지난 15일 밤 서울 잠실 한강공원

열대야가 나타난 지난 15일 밤 서울 잠실 한강공원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기록적인 폭염 속에 한 달 가까이 계속된 서울의 열대야 현상이 일단 멈췄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0분을 기준으로 서울의 지난 밤사이 최저기온은 22.1도로 관측됐다. 열대야 현상이 사라진 것이다.

서울은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16일까지 26일 연속으로 열대야가 계속됐다. 최악의 폭염이 기승을 부린 1994년 서울의 연속 열대야 일 수 기록(24일)도 깼다.

29일째 열대야 현상을 보였던 여수의 최저기온은 24.5도로 떨어졌고 27일째 열대야가 이어진 대전의 최저기온도 23.8도였다. 강릉(18.8도), 청주(24.5도), 광주(24.2도), 대구(23.5도), 부산(23.5도), 제주(24.4도) 등도 최저기온이 25도보다 낮았다.

열대야가 멈춘 것은 우리나라 북쪽에 있는 고기압으로부터 차고 건조한 공기가 유입됐기 때문이라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그러나 이번 여름의 열대야가 완전히 해소됐다고 보기는 아직 이르다.

기상청은 “모레까지는 상층의 한기가 유입되면서 낮 기온의 상승이 저지돼 폭염은 다소 주춤하겠고 열대야도 해소되겠으나 모레 이후 다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상승하면서 주의보 수준의 폭염이 나타나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