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9월 14일 금요일 오전 9시 17분
사회 | 기사작성 kjh69

최근 10년간 금감원 퇴직자 73%, 금융권에 재취업

 

고용진 “금감원 퇴직 간부의 금융회사 재취업 관행 해소해야”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최근 10년간 금융감독원 퇴직자 10명 중 7명은 금융권에 재취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이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금감원 퇴직자 재취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금감원 퇴직자 106명 가운데 73%에 해당하는 77명이 금융권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들 가운데 65명은 은행, 보험, 증권·선물 등 금융회사에, 12명은 금융 유관기관에 재취업했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4급 이상인 금감원 직원은 퇴직일부터 3년간 원칙적으로 금융회사에 재취업할 수 없다.

이와 관련, 고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취업제한 제도는 사실상 금감원 퇴직 간부들에게 유명무실한 제도”라며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취업심사에서 업무관련성 여부를 판단하는데, 대부분 소속 기관인 금감원의 의견을 수용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고 의원은 “가장 공정해야 할 금감원이 가장 불공정한 취업을 하고 있다”며 “금감원 퇴직 간부의 금융회사 재취업 관행을 해소하지 않으면 2011년 저축은행 사태는 물론 은행권 채용 비리도 언제든지 재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쓰기

XHTML: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