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9월 18일 화요일 오전 9시 30분
북한 | 기사작성 kjh69

北, 문 대통령 평양방문 예정 보도 – “북남관계 발전 중대 계기”

 

조선중앙TV 방송순서 예고안해…생중계 여부에 관심

판문점 남북정상회담(CG)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북한 매체들이 3차 남북정상회담 당일인 1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고 신속히 보도했다.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6시께 “역사적인 북남수뇌상봉을 위하여 18일부터 20일까지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게 된다”고 보도했다.

이어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의 이행으로 되는 이번 평양수뇌상봉은 새로운 역사를 펼쳐가는 북남관계의 발전을 더욱 가속화하는 중대한 계기로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북한 노동신문,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 예고 보도

북한의 대내외용 매체들이 3차 남북정상회담 당일인 1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고 신속히 보도했다. 사진은 노동신문 1면에 실린 관련 기사다. 2000년과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한 매체들이 남측 대통령의 평양 도착 이후 시차를 두고 보도한 점을 고려하면, 문 대통령의 도착을 미리 예고한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노동신문도 이날 1면을 통해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소식을 북한 주민들에게 알렸다.

다만 2000년과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에는 남측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한 이후 시차를 두고 보도한 점을 고려하면, 문 대통령의 도착을 미리 예고한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앞서 4월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1차 남북정상회담 당시에도 북한 매체들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평양 출발 소식을 신속하게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남측 땅을 밟는 최고지도자의 동선을 시간대까지 구체적으로 사전에 공개한 것도 북한 매체로서는 매우 파격적인 보도로, 김 위원장의 ‘과시형’ 스타일과 이번 정상회담에 대한 북한의 기대 등이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 주요 일정 역시 생중계하기로 남북이 합의한 만큼, 북한도 TV로 남북 정상이 만나는 순간을 실시간으로 공개할지 관심이 쏠린다.

조선중앙TV는 통상 전날 방송 마감 시간에 익일 방송 순서를 미리 예고하지만, 이날 오전 6시 현재까지 별도로 당일 방송 순서를 고지하지 않아 이러한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2000·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에는 북한 TV가 별도로 생중계하지 않았다.

 

제3차 남북정상회담 3대의제 - 비핵화위한 북미대화 중재.촉진(CG)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