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9월 20일 목요일 오전 10시 49분
국내경제 | 기사작성 kjh69

“서울 통신비 세계 6개 주요도시 중 2위… 도쿄·런던보다 비싸”

 

일본 총무성 조사…2GB·5GB 기준 서울 요금이 뉴욕 이어 2위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서울의 스마트폰 이동통신 요금이 세계 주요 6개 도시 중 뉴욕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라는 일본 총무성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20일 일본 총무성이 최근 발표한 ‘전기통신 서비스에 관련된 내외 가격 차이에 관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의 스마트폰 이동통신 요금은 데이터 사용량이 2GB인 경우와 5GB인 경우 비교 대상 도시 중 2번째로 높았다.

총무성은 일본 도쿄(東京)와 한국의 서울을 비롯해 미국 뉴욕,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독일 뒤셀도르프의 상위 3개 이동통신 사업자가 제공하는 요금 플랜 중 가장 싼 것을 대상으로 요금을 비교했다.

매월 70분 통화, 문자메시지(SMS) 155통을 기준으로 데이터 용량이 2GB, 5GB, 20GB인 3가지 경우를 놓고 비교했다.

서울 강변 테크노마트의 휴대전화 매장

 

한국 스마트폰 이용자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한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발표·올해 1분기 말 기준)은 6.9GB다.

도쿄는 2천680엔(약 2만6천800원)으로 그다음이었고 런던(2천374엔), 파리(1천230엔), 뒤셀도르프(1천261엔) 순이었다.

서울은 5GB를 기준으로 할 때도 4천256엔(약 4만2천560원)으로 뉴욕(5천990엔) 에 이어 두 번째로 비쌌다.

도쿄는 3천760엔(약 3만7천600원)으로 3번째였고, 런던은 2천374엔(약 2만3천740원)으로 서울의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이었다.

데이터 용량 20GB를 기준으로 조사했을 때는 도쿄(7천22엔), 뉴욕(6천975엔)이 1~2위였고, 서울(5천9엔)은 뒤셀도르프(5천59엔)와 비슷한 수준으로 3위권이었다.

각국 1위 사업자(서울은 SK텔레콤)의 요금 비교에서는 서울이 2GB 기준으로 4위(3천757엔)였고 5GB와 20GB 기준으로는 각각 3위(5GB 4천445엔, 20GB 5천521엔)였다.

일본 이동통신 회사 au의 매장 간판

 

다만 1위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단말기(아이폰8 기준) 할부금까지 포함한 월 통신비용을 비교했을 때에는 서울이 1~2위를 기록해 이용자들의 요금 부담이 다른 곳보다 높은 편이었다.

2GB 기준에서는 8천439엔(약 8만4천390원)으로 뉴욕(9천109엔)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고, 5GB 기준에서는 9천128엔(약 9만1천280원)으로 뉴욕(9천109엔), 도쿄(8천507엔)보다 높은 1위였다.

20GB가 기준일 때는 1만204엔(약 10만2천40원)으로 뉴욕(1만1천248엔)보다는 낮고 도쿄(9천587엔)보다는 높은 2위였다.

총무성의 이번 조사는 일본 정부가 이동통신 요금이 너무 비싸다며 사업자들에게 요금을 낮출 것을 압박하는데 가운데 나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지난달 “40% 정도 (이동통신 요금을) 내릴 여지가 있다. 경쟁 원리가 움직이고 있지 않다”고 지적하며 이동통신사에 요금인하 압박을 가한 바 있다.

일본 총무성이 발표한 세계 6개 주요 도시 스마트폰 이동통신 요금 비교. 각 그래프의 가장 오른쪽이 서울. 왼쪽부터 도쿄, 뉴욕, 런던, 파리, 뒤셀도르프. [일본 총무성 보고서 캡처]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