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9월 20일 목요일 오전 10시 59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평양공동선언] 남북 함께 쓸 한강하구 – 평화수역 탈바꿈 기대

 

[평양공동선언] 한강하구 공동이용 수역

한강하구 공동이용 수역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남북이 한강하구를 공동이용수역으로 설정하기로 함에 따라 이 일대가 새로운 평화 관광지로 떠오를지 주목된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이 전날(19일) 평양에서 서명한 합의서에 따르면 남북은 한강하구를 공동이용수역으로 설정하고 이를 위한 군사적 대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공동이용수역은 남측의 김포반도 동북쪽 끝에서 교동도 서남쪽 끝까지, 북측의 개성시 판문군 임한리에서 황해남도 연안군 해남리까지다. 길이 70㎞·면적 280㎢에 이른다.

남북은 올해 12월까지 공동조사단을 꾸려 공동이용수역의 현장조사를 하고 민간선박 통행도 군사적으로 보장하기로 했다.

2005년 한강에 있던 복원 거북선이 한강하구를 지나 경남 통영으로 옮겨진 이후 민간선박이 이곳 중립수역을 통행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이에 따라 앞으로 한강하구에서 추진될 수 있는 평화 관광 사업도 주목받고 있다.

남북 민간선박이 한강하구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면 자연스럽게 다양한 사업 추진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 공동이용수역에서 남북이 골재 채취를 비롯해 관광·휴양·생태보전 사업을 벌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강하구에서 골재를 채취하게 되면 임진강 하류의 수위를 낮춰 수해를 막을 수 있고, 수도권 일대에 골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다.

남북은 2007년 정상회담에서도 한강하구에서의 공동 골재 채취 사업을 추진했지만 당시 갑작스러운 관계 경색으로 흐지부지된 바 있다.

한강하구에서 민간선박 통행을 할 수 있게 해 달라며 정부에 줄곧 건의해왔던 인근 지방자치단체와 시민들도 크게 기대하고 있다.

7·27 한강하구 평화의 배 띄우기 행사

7·27 한강하구 평화의 배 띄우기 행사

 

한강하구를 낀 김포시는 이번 합의를 토대로 공동이용수역을 평화경제특구로 지정하고 접경지역 관광 단지를 조성하는 등 관광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전날 성명에서 “김포시는 남북 관계의 부침 속에서도 한강하구 공동 조사와 민간선박 항행 등 중립수역을 평화적으로 이용하려는 사업을 추진해왔다”며 “한강하구 평화경제특구 지정과 평화생태 관광단지 조성 등의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강하구의 민간선박 통행을 기원하며 ‘평화의 배 띄우기’ 행사에 참여해 온 김대훈(56) 김포범시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은 20일 “원래 한강하구는 정전협정에 따라 민간선박이 자유롭게 통행해야 하는 구역이었다”며 이번 합의를 반겼다.

이어 “인근 어부들에 의하면 신곡수중보부터 전류리포구까지 준설이 안 돼 강바닥에 토사가 가득 쌓여 있다고 한다”며 “한강하구는 생태계가 잘 보존된 곳이지만 수십 년간 한 번도 생태 조사를 한 적이 없는 만큼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