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9월 28일 금요일 오전 10시 17분
국제 | 기사작성 kjh69

美국무부, 트럼프 ‘시간싸움 않겠다’ 발언에 “목표는 FFVD 달성”

 

트럼프 "北核협상 타결, 2년 걸리든 3년 걸리든 문제 안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유엔본부의 안전보장이사회 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회견에서 북한 문제 대처에 서두를 필요가 없으며 북핵협상 타결에 도달하는 데 2년, 3년이 걸리든, 혹은 5개월이 걸리든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이날 뉴욕 롯데팰리스 호텔에서 기자회견 중인 트럼프.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미국 국무부는 “시간 싸움(time game)을 하지 않겠다”고 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목표는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동의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달성”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8일 보도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북한 비핵화 협상 시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발언이 정책 변화를 의미하는 것이냐는 VOA의 질문에 “우리는 완전히 검증된, 특히 최종적인 비핵화를 원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완전히 비핵화하고, 핵 이슈가 다시 떠오르지 않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26일(현지시간)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 기자회견에서 ‘북한 비핵화에 얼마나 오래 걸리느냐’는 질문을 받고 “시간 싸움을 하지 않겠다”며 “2년이 걸리든, 3년이 걸리든, 혹은 5개월이 걸리든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북미 협상을 총괄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에게 “시간 싸움을 하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한편, 국무부 관계자는 ‘북한이 약속을 어길 경우 종전선언을 취소하고 제재를 다시 강화하면 그만’이라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미 폭스뉴스 인터뷰 내용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는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향한 노력은 완전한 비핵화 진전에 달려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싱가포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노력하고 한반도에서 항구적이고 안정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반도 비핵화협상, 공은 미국에…트럼프 "엄청난 진전" (CG)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