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0월 02일 화요일 오전 9시 32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北통신 “종전, 비핵화와 바꿀 흥정물 아냐… 연연하지 않을것”

 

“美전문가들, 종전선언 대가로 신고·검증·영변폐기 등 요구 궤변”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앞서 종전선언 논의할 것' (PG)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일 종전이 비핵화 조치와 맞바꿀 ‘흥정물’이 아니라며 미국이 종전을 바라지 않는다면 자신들도 이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이날 ‘종전은 누가 누구에게 주는 선사품이 아니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조미(북미) 쌍방뿐 아니라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를 원하는 동북아시아 지역 나라들의 이해관계에 다 부합되는 종전은 결코 누가 누구에게 주는 선사품이 아니며 우리의 비핵화 조치와 바꾸어먹을 수 있는 흥정물은 더더욱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통신은 “조미가 6·12 조미 공동성명에 따라 새로운 관계수립을 지향해 나가는 때에 조미 사이의 교전관계에 종지부를 찍는 것은 당연한 것이지만 미국이 종전을 바라지 않는다면 우리도 구태여 이에 연연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통신은 “최근 미국의 이른바 조선문제 전문가들 속에서 미국이 종전선언에 응해주는 대가로 북조선으로부터 핵계획 신고와 검증은 물론 영변 핵시설 폐기나 미사일 시설 폐기 등을 받아내야 한다는 황당무계하기 짝이 없는 궤변들이 나오고 있다”고 거론했다.

종전 문제가 과거 조지 W.부시 행정부 시기 미국에 의해 제기됐고, 2007년 남북정상회담의 10·4 선언, 4·27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점을 들며 “우리보다도 미국을 비롯한 다른 당사자들이 더 열의를 보인 문제”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통신은 그러면서 “조선 문제를 전문으로 다룬다는 사람들이 60여년 전에 이미 취했어야 할 조치를 두고 이제 와서 값을 매기면서 그 무슨 대가를 요구하는 광대극을 놀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 누구든 진정으로 조선반도의 핵 문제 해결에 관심이 있다면 조선반도 핵문제 발생의 역사적 근원과 그 본질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가지고 문제 해결에 임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날 논평은 미국의 체제안전 보장 조치로서 종전선언 체결이 북한의 진전된 비핵화 조치에 대한 반대급부로서 주어져야 한다는 미측 입장에 대한 반발로 보인다.

논평은 최근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북한이 미국의 상응조치에 따라 영구 폐기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영변 핵시설에 대해 “미국을 비롯한 온 세계가 인정하는 바와 같이 우리 핵계획의 심장부와도 같은 핵심시설”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가 조미 수뇌회담 공동성명의 이행을 위하여 실질적이고도 중대한 조치들을 계속 취하고 있는 반면에 미국은 구태의연하게 대조선 제재 압박 강화를 염불처럼 외우면서 제재로 그 누구를 굴복시켜보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