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0월 04일 목요일 오전 9시 21분
사회 | 기사작성 kjh69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오늘 개막 팡파르

 

개막작은 ‘뷰티풀 데이즈’…열흘간 79개국 323편 상영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4일 오후 6시 부산 해운대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개막한다.

배우 김남길, 한지민의 사회로 진행하는 개막식에서는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전양준 집행위원장, 영화인 대표 등이 공동으로 개막선언을 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10·4선언 11주년 기념행사 참석차 평양을 방문하는 일정 때문에 개막식에 참석하지 않는다. 대신 영상으로 축하 메시지를 전한다.

BIFF 개막식 영화의전당 야외극장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모습. 2016.10.6

올해 영화제는 2014년 세월호 구조과정을 다른 ‘다이빙벨’ 상영을 놓고 빚어진 그동안의 불신을 씻고 영화제의 정상화 원년을 선언함과 동시에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는 대회로 열린다.

다이빙벨 사태로 그동안 영화제 참가를 보이콧했던 영화 관련 9개 단체 모두가 올해는 참가한다.

열흘간 열리는 영화제는 오는 12일 저녁 폐막작 ‘엽문 외전'(Master Z: The Ip Man Legacy·홍콩 원화평 감독)을 상영으로 막을 내린다.

올해 영화제는 영화의전당을 중심으로 한 해운대 뿐만 아니라 영화제의 태동지 중구 남포동·광복동에서 관객들이 체험하고 함께하는 ‘커뮤니티 BIFF’가 마련돼 의미를 더한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주인공은 이나영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의 주연 배우 이나영이 4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9.4

 

특별기획 프로그램으로 마련된 ‘필리핀 영화 100주년 특별전’에는 필리핀 고전영화 10편이 상영된다.

한국영화 회고전에는 이장호 감독이 선정돼 그의 데뷔작 ‘별들의 고향'(1974)을 비롯해 대표작 8편이 선보인다.

아시아영화 경쟁부문인 뉴커런츠상 후보작에는 ‘골드 러너'(투라지 아슬라니, 이란), ‘벌새'(김보라, 대한민국) 등 10편이 선정돼 본선에 올랐다.

뉴커런츠 부문 심사위원장은 김홍준 한국영화예술학교 교수가 맡았다.

이용관 BIFF 이사장은 “올해는 초청 작품도 늘어나고 영화제를 보이콧했던 영화 관련 단체가 모두 참석한다”며 “지난 4년간의 진통을 끝내고 영화인, 관객 모두가 화합하는 축제의 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 공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공식 포스터가 공개됐다. 이번 공식 포스터는 황영성 화백의 가족 이야기를 원화로 완성되었다. 전쟁으로 잃은 가족을 향한 그리움과 재회의 염원을 그리는 작품 ‘가족 이야기’와 ‘부산’의 영문자를 조합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4일부터 10월 13일까지 열린다. 2018.8.30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제공]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