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0월 05일 금요일 오전 10시 32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차기 대선주자 선호 – 범진보 이낙연·범보수 황교안 1위

 

리얼미터 조사…이낙연 총리, 박원순 시장 제치고 수위로
황교안 전 총리, 보수층·한국당 지지층서 1강 체제

이낙연 국무총리·황교안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낙연 국무총리·황교안 전 국무총리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범진보 진영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범보수 진영에선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각각 1위를 차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5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달 27∼28일 전국 성인 1천502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 이 총리가 14.6%로 가장 높았다.

범진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범진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리얼미터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이 11.7%로 2위에 올랐고, 김경수 경남도지사(9.5%), 정의당 심상정 의원(8.2%),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8.0%), 이재명 경기도지사(7.4%)가 3∼6위를 차지했다.

이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3.7%),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3.3%), 민주당 송영길 의원(3.1%), 민주당 추미애 전 대표(3.1%) 순이었다.

이 총리 선호도는 8월 집계보다 2.9%p 올랐다.

반면 박 시장은 한 달 전보다 0.2%p 떨어진 지지율로 1위에서 2위로 내려앉았다.

김 지사는 전월과 같은 11.6%를 기록해 3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심 의원(9.1%·2.7%p↓), 이 지사(7.1%·1.0%p↓), 김 장관(6.7%·2.2%p↓)이 뒤를 이었다.

진보층(460명, 표본오차 ±4.6%p) 조사에서는 박 시장(16.5%)이 수위를 달렸고, 김 지사(14.9%), 이 총리(14.5%), 심 의원(12.5%)이 10%대를 기록했다.

민주당 지지층(673명, 표본오차 ±3.8%p)에서는 이 총리(19.2%)와 박 시장(16.2%), 김 지사(14.8%) 순이었다.

범보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범보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리얼미터]

 

범보수 진영 조사(1천502명, 표본오차 ±2.5%p)에서는 황 전 총리가 13.9%로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공동대표(13.5%)를 근소하게 앞섰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9.5%),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7.0%), 오세훈 전 서울시장(5.3%), 원희룡 제주도지사(4.9%),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4.1%), 한국당 김무성 의원(3.8%),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3.4%),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2.3%)이 뒤를 이었다.

보수야권·무당층(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응답자 593명, 표본오차 ±4.0%p)에서 황 전 총리가 8월 집계 대비 6.9%p 오른 28.5%로 1강 독주체제를 강화했다.

유 전 대표와 안 전 의원이 각각 10.7%(0.1%p↑), 10.6%(1.2%p↑)의 지지율로 2, 3위를 기록했다.

보수층(291명, 표본오차 ±5.7%p)과 한국당 지지층(284명, 표본오차 ±5.8%p) 조사에서도 황 전 총리가 각각 34.8%, 49.1%로 1강 구도를 유지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