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0월 10일 수요일 오전 9시 51분
국제 | 기사작성 kjh69

유엔 “북한인구 40% 영양실조… 지원 부족으로 식량공급 불안정”

 

세계식량계획(WFP) “식량 원조에 국제사회가 즉각 나서달라” 촉구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 부족으로 북한의 식량 공급이 여전히 불안정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이 경고했다.

WFP는 9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연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 인구의 약 40%에 해당하는 1천만 명이 넘는 주민들이 영양실조 상태에 놓여 있으며, 인도적 원조를 필요로 한다”고 발표했다.

북한 소아과 병원에서 한 의사가 영양실조에 걸린 어린이의 팔뚝 굵기를 측정하고 있다. 이 사진은 ‘머시코’ 등 미국의 5개 구호단체 대표들이 2011년 9월 4일부터 10일까지 북한을 방문했을 때 찍은 것이다.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UNICEF)과 함께 북한에 식량 원조를 하고 있는 극소수의 기관 가운데 하나인 WFP는 현재 매달 약 65만 명에 달하는 북한 여성과 어린이들에게 영양 성분이 강화된 곡물과 비스킷 등을 지원하고 있다.

WFP의 헤르버 페르후설 대변인은 이날 “예산 부족으로 이들에게 공급하는 영양과 보건 프로그램을 삭감해야만 할 처지”라며 “올해 이뤄진 일부 (원조) 진전에도 불구하고, 만성적인 식량 불안정과 광범위한 영양실조를 겪고 있는 북한 전역에 더 많은 인도적인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민간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정치적 또는 외교적인 상황이 좋아지기를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는 실정”이라며 북한 민간인들을 위한 식량 원조에 국제사회가 즉각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페르후설 대변인에 따르면 현재 북한의 식량 지원에 자금을 보태고 있는 나라는 프랑스, 스위스, 스웨덴, 캐나다, 러시아 등이며, WFP의 가장 큰 공여국인 미국은 북한의 식량 지원 프로그램에는 돈을 대지 않고 있다.

한편, WFP는 올해 북한 식량 지원을 위해 5천200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호소했으며, 향후 5개월 동안 북한에 원활한 식량 원조를 위해 1천520만 달러의 자금을 확보해야 한다고 페르후설 대변인은 밝혔다.

그는 아울러, 지원금 부족으로 올해 WFP가 영양 지원을 하지 못한 북한의 유치원생들이 19만 명에 달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쓰기

XHTML: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