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0월 10일 수요일 오전 10시 18분
기업경제 | 기사작성 kjh69

주 52시간제 적용 사업장, 4만3천명 인력 충원 계획

 

노동부 2차 실태조사 결과…시행 전보다 2만여명 늘어

'워라밸'을 위한 주 52시간제

‘워라밸’을 위한 주 52시간제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지난 7월부터 시행 중인 주 52시간제 적용 대상 사업장에서 노동시간 단축을 계기로 인력 충원 목표를 대폭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고용노동부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노동부가 지난 8월 3∼17일 300인 이상 사업장과 공공기관 등 주 52시간제 적용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 결과, 조사 대상 3천557곳 가운데 937곳(26.3%)이 인력 충원 계획을 추진 중이었고 그 규모는 모두 합해 4만3천172명으로 집계됐다.

앞서 노동부는 주 52시간제 시행 직전인 지난 5월 25일∼6월 19일에도 주 52시간제 적용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했다. 당시 조사 대상 사업장은 3천627곳이었고 이 가운데 813곳(22.4%)에서 2만1천115명의 인력 충원 계획을 추진 중이었다.

노동부의 1∼2차 실태조사 대상 사업장 수가 약간 차이를 보인 것은 사업장 인력 변동 등으로 주 52시간제 적용에서 제외되거나 새로 추가된 곳이 있기 때문이다.

주 52시간제 적용 사업장에서 탄력근로제를 포함한 유연근로제를 도입한 곳도 빠르게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부의 2차 실태조사에서 유연근로제를 도입한 곳은 1천37곳(29.2%)으로, 1차 실태조사의 830곳(22.9%)보다 200여곳 증가했다.

주 52시간제 적용 사업장은 인력 충원 외에도 유연근로제를 도입해 업무량 등에 따라 노동시간 배치를 조정하는 방식으로 대응 중이다. 기업들은 탄력근로제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단위 기간을 늘릴 것도 요구하고 있다.

주 52시간제 적용 사업장 가운데 노동시간이 주 52시간을 넘는 노동자가 있는 곳은 1차 실태조사에서는 1천454곳(40.1%)에 달했으나 2차 실태조사에서는 583곳(16.4%)으로 줄었다.

이용득 의원은 “노동시간 단축 이후 주 52시간 초과 노동자가 줄고 기업의 인력 충원 계획 규모는 늘고 있어 노동시간 단축이 일단 현장에 안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노동부의 지속적인 지도·감독을 당부했다.

 

국감 질의하는 이용득 의원

국감 질의하는 이용득 의원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쓰기

XHTML: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