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오전 9시 28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문대통령, 교황청 한반도평화미사 참석 – “평화 기필코 이루겠다”

한국 대통령으론 처음…교황청 총리격 파롤린 국무원장이 미사 집전
파롤린 “한반도에도 평화라는 단어가 충만히 울려 퍼지도록 기도로 간구”
문대통령, 미사後 연설에 교황청 “특별하고 이례적”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미사' 기도하는 문 대통령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7일 오후 (현지시간) 로마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이 집전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미사’에서 기도하고 있다. 2018.10.18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교황청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후(현지시간) 교황청 성베드로대성당에서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의 집전으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미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도 자리에 함께했다.

한국시간으로 18일 오전 1시부터 1시간가량 진행된 이번 미사는 문 대통령의 교황청 공식방문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로 특별히 열린 것이다.

교황은 원래 교황청 외부 미사를 집전하지 않으며, 교황청 국무총리 격인 파롤린 추기경이 이번 미사를 집전하지만 이 역시 이례적이다.

한인 신부 130여 명이 파롤린 국무원장과 함께 미사를 공동으로 집전했다.

한인 성당의 신자들이 제1독서, 보편지향기도, 예물봉헌 등 미사 봉사를 담당했다. 미사 성가대는 한국에서 성악을 전공하고 로마에서 유학 중인 성악가들로 구성됐다.

파롤린 국무원장은 “문재인 대통령님, 김정숙 여사님 환영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축복을 전합니다.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기도합시다”라는 부분을 한국말로 하면서 미사 시작을 알렸다. 이에 문 대통령은 엷은 미소로 화답했다.

말씀전례 순서에서 주례사제인 파롤린 국무원장은 평화를 주제로 한 강론에서 “다시 한 번 하느님께 온 세상을 위한 평화의 선물을 간청하고자 한다”며 “특별히 오랫동안의 긴장과 분열을 겪은 한반도에도 평화라는 단어가 충만히 울려 퍼지도록 기도로 간구하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 연설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현지시간) 로마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이 집전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미사’에 참석한 후 한반도 평화정착 노력을 주제로 연설하고 있다. 2018.10.18

 

미사에는 주한교황대사를 지낸 몬테리시 추기경을 비롯해 세계주교대의원회의 참석차 로마를 방문 중인 유흥식·조규만·정순택 주교 등이 참석했다.

로마에서 차량으로 2시간 30분 거리의 아씨시에 있는 프란치스코 전교 수녀회 수녀 6명도 함께했다.

소프라노 조수미씨와 뉴트 깅리치 전 미국 하원의장의 부인인 칼리스타 깅리치 주교황청 미국대사, 박용만 몰타 기사단 한국 대표, 정의철 한인신학원 원장, 이백만 주교황청 대사, 최종현 주이탈리아 대사와 유혜란 주밀라노 총영사, 김경석 전 주교황청 대사, 로마·밀라노 한인회 간부 및 민주평통자문위원 등도 참석했다.

미사 직후에는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 정착을 주제로 10분간 연설했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교황청 미사에 직접 참석하고, 연설하는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오늘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올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는 남북한 국민과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인 모두의 가슴에 희망의 메아리로 울려 퍼질 것”이라며 “평화를 염원하는 우리 국민에게 큰 힘이 되고, 오늘 우리의 기도는 현실 속에서 반드시 실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우리는 기필코 평화를 이루고 분단을 극복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미사 직후 연설과 관련, 교황청은 “매우 특별하고 이례적인 것(unique and exceptional)”이라고 밝혔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이날 미사와 문 대통령의 연설은 생중계됐다.

문 대통령은 미사를 마친 뒤 파롤린 국무원장과 만찬을 함께한다.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 18일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을 단독 면담하며, 이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북 초청 의사를 전달한다. 문 대통령은 교황과 만남 직후 파롤린 국무원장과의 회담을 끝으로 교황청 방문 일정을 끝낸다.

성 베드로 대성당 찾은 문 대통령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현지시간) 로마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미사’에 참석하고 있다. 2018.10.18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