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오전 10시 20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JSA 비무장화’ 지뢰제거 마무리 – 내주 병력·화기·초소 철수

 

北측 5발 제거, 南측 없어…유엔사 “후속절차 지원” 입장낼 듯

지난 2일 강원도 철원군 5사단 인근 비무장지대에서 군인들이 지뢰제거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를 위한 첫 조치인 JSA 남북지역의 지뢰제거 작업이 사실상 마무리됐다.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9·19 군사합의서)는 이달 20일까지 지뢰제거를 완료토록 규정했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19일 “우리 측은 JSA 비무장화를 위한 지뢰제거 작업을 사실상 마무리했다”며 “북측도 오늘부터 마무리 작업에 들어가 9·19 군사합의서대로 내일 중 끝낼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지난 1일부터 시작된 JSA지역 지뢰제거 작업에서 북측은 5발가량을 찾아내 폭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JSA 우리측 지역에선 지뢰가 발견되지 않았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뢰제거 작업이 마무리됨에 따라 다음 주 JSA 초소·병력·화기 철수작업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9·19 군사합의서에는 남·북·유엔사 3자는 지뢰제거가 완료된 때로부터 닷새 이내에 쌍방 초소들과 인원 및 화력장비를 전부 철수한다고 되어 있다. 이 합의서에 따라 이달 25일 이내에 철수해야 한다.

JSA내 북측 초소 5곳과 우리측 초소 4곳이 철수된다. JSA 북측지역 ‘판문점다리’ 끝점에 우리측 초소가 설치되고, 판문점 진입로의 우리측 지역에는 북한측 초소가 새로 설치된다. 기관단총과 AK-47 소총, 권총 등도 모두 JSA 밖으로 반출하게 된다.

정부 소식통은 “남북 모두 군사합의서를 지켜야 하므로 오는 25일 이내에 초소와 병력, 화기 등을 철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엔군사령부도 남북의 JSA 지뢰제거 작업을 평가하고, 이후 후속 절차를 지원할 것이라는 내용의 입장을 이날 중으로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6일 판문점에서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를 위한 남북한·유엔사 간 3자협의체 첫 회의에서 남측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 북측 엄창남 대좌, 유엔사 측 군사정전위원회 비서장 해밀턴 대령등이 회의하고 있는 모습 [국방부 제공]

 

남·북·유엔사 3자는 초소·병력·화기 철수와 함께 JSA 내에 설치된 CC(폐쇄회로)TV 등 불필요한 감시 장비를 철수하거나 조정하는 작업도 시작할 계획이다.

특히 3자는 조만간 3자 협의체 2차 회의를 열어 JSA 비무장화 조치 완료 이후의 공동관리기구 구성과 임무, 공동관리기구 운영 방식 등을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비무장화가 완료되면 JSA를 방문하는 남북한 민간인과 관광객, 외국 관광객 등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JSA 남북지역을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게 된다.

JSA 경비는 남북 각각 35명의 공동경비 형태이며 총기는 휴대하지 않는다. 이들은 노란색 바탕에 ‘판문점 민사경찰’이란 파란색 글씨가 새겨진 넓이 15㎝의 완장을 왼팔에 차고 근무한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