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2월 11일 화요일 오전 10시 06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외교부, 중국국(局) 신설 추진 – 對中외교 강화 차원

 

中·日 외교담당 동북아局서 분리해 별도의 局 설치 추진

외교부 청사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외교부가 내년 초 ‘중국국'(가칭) 신설을 추진하는 것으로 11일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외교부는 가능한 조속한 시일 내 중국국(局) 신설을 목표로 행정안전부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외교부의 중국 업무는 동북아국 산하의 2개 과(課)가 담당하고 있다. 동북아 1과가 일본 관련, 2·3과가 중국 관련 업무를 맡고 있는 것이다.

외교부가 추진하는 안은 대(對)중 외교 강화 차원에서 중화권 업무를 담당하는 조직을 별도의 국으로 격상하는 것이다.

하지만 지난해 주한미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갈등 등에 따라 대중 외교력 강화 필요성이 부각되면서 중국국 신설 필요성에 대한 긍정적 공감대가 확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다른 주변국도 중국 관련 외교 조직을 강화해나가고 있다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행안부와의 협의가 마무리되면 기획재정부와의 예산 협의와 법제처 심사, 국무회의 등 각종 절차가 진행될 전망이다. 외교부는 만약 순조롭게 협의가 진행될 경우 이르면 내년 2월께 중국국 신설이 가능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외교부 한 관계자는 “아직 정해진 것은 없고, 여러 절차도 남아있는 상황”이라면서도 “분위기가 이전보다 다소 긍정적인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webmaster@sisar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