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2월 20일 목요일 오전 11시 09분
연예/스포츠 | 기사작성 kjh69

손흥민 “아스널 원정서 골, 알리 패스 덕분” – 시즌 6호골

 

손흥민

[시사리포트=문원일 기자]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처음으로 골을 터뜨린 손흥민(26·토트넘)이 지난 패배를 설욕한 기쁨을 표현했다.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18-2019 카라바오컵(리그컵) 8강전에서 승리한 뒤 구단 홈페이지 ‘스퍼스 TV’ 인터뷰에서 “지난 아스널과의 대결에선 결과가 실망스러웠는데, 오늘은 원하는 결과를 얻었다”며 “우리가 준결승에 올라 행복하다. 그럴 만한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 경기에서 손흥민은 전반 20분 결승 골을 터뜨려 2-0 승리에 앞장섰다.

손흥민의 이번 시즌 6번째 골이자, 아스널을 상대로는 토트넘 입단 이후 처음 넣은 골이다.

이달 초 아스널과의 프리미어리그 원정에서 패배한 아쉬움을 털어내고, 그 경기 때 불거진 자신의 ‘다이빙 논란’도 씻어낼 만한 득점포였다.

손흥민은 “이 스타디움에서 우리 팬, 동료들 앞에서 골을 넣은 건 특히 놀라운 일이다. 특별하다”면서 “패스를 준 델리(알리)에게 고맙다”고 강조했다.

손흥민과 알리의 골 세리머니

손흥민과 알리의 골 세리머니[로이터]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 역시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내가 거둔 첫 승리라 기쁘다”라며 “우리의 기량은 탄탄했고, 끝내 원하는 결과를 얻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토트넘은 다음 달 첼시와 결승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포체티노 감독은 “첼시는 뛰어난 선수들이 있는 훌륭한 팀이다. 결승전은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면서도 “오늘 여기서 승리해 준결승에 오른 건 환상적인 일이다”라며 기대감도 나타냈다.

손흥민 안아주는 포체티노 감독

손흥민 안아주는 포체티노 감독[로이터]

(webmaster@si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