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2월 21일 금요일 오전 9시 49분
국내경제 | 기사작성 kjh69

생산자물가, 농산물·유가 하락에 3년1개월 만에 최대폭↓

 

토마토 30.4%↓, 파프리카 35.1%↓

서울 시내 마트 토마토 판매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농산물 가격과 유가 하락 여파로 생산자물가가 2개월 연속 하락했다. 낙폭은 3년 1개월 만에 가장 컸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8년 11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4.67(2010=100)로 한 달 전보다 0.7% 내렸다.

생산자물가는 10월(-0.4%)에 이어 두 달 연속 내렸다. 생산자물가가 2개월 이상으로 연속해서 하락한 것은 작년 4∼6월 이후 처음이다.

폭염 때문에 7∼8월 급등한 기저효과가 작용하며 농림수산품 물가가 4.1% 떨어졌다.

구체적으로 토마토(-30.4%), 무(-32.2%), 파프리카(-35.1%) 등의 하락 폭이 컸다.

[그래픽] 생산자물가, 3년1개월 만에 최대폭↓

유가 하락 때문에 공산품도 0.9% 하락했다.

실제로 지난달 월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65.56달러로 한 달 전보다 17.4% 내렸다. 이에 따라 석탄 및 석유제품은 한 달 전보다 8.2% 하락했다.

전력, 가스 및 수도는 전월과 같았다.

서비스는 0.1% 내렸다.

주가 하락으로 위탁매매 수수료(-3.1%)가 내리며 서비스 중에선 금융 및 보험 하락세(-0.7%)가 두드러졌다.

전년 동월 대비로 생산자물가는 1.6% 오르며 25개월 연속 상승세를 지속했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상품, 서비스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102.14로 0.5% 하락했다. 국내공급물가가 내리기는 올해 3월(-0.2%) 이후 처음이다.

수입품 물가 상승 여파에 원재료는 1.3% 올랐으나 중간재(-0.8%), 최종재(-0.6%)는 모두 내렸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해 측정한 총산출물 물가지수는 100.62로 1.1% 하락했다. 2개월 연속 하락이다.

농림수산품은 4.0%, 공산품은 1.4% 각각 떨어졌다.

농산물·유가 하락에…생산자물가, 3년1개월 만에 최대폭↓ - 3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