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2월 26일 수요일 오전 11시 33분
국제경제 | 기사작성 kjh69

英싱크탱크 “韓경제 8년내 세계 10위… 통일하면 2030년대 6위”

 

경제경영연구소 “中경제, 2032년 美 제치고 세계 1위”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한국 경제가 2026년 10위권에 진입하고, 남한의 생활 수준으로 통일이 이뤄진다면 2030년대에는 영국과 프랑스를 제치고 6위로 뛰어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영국 싱크탱크 경제경영연구소(CEBR)는 26일 발표한 연례 ‘세계경제 순위표(League Table)’ 보고서에서 달러화 기준 국내총생산(GDP)으로 현재 11위인 한국 경제가 2026년에 10위로 올라설 것으로 예상했다.

이런 전망은 지난해 말 보고서에서 한국 경제가 2022년 10위로 올라서고 2032년 8위가 될 것이라는 전망보다는 늦춰진 것이다.

연구소는 한반도 상황이 예전과 다르지 않다고 평가하면서도 “통일을 향한 긍정적인 움직임이 있다면 우리 전망이 극적으로 바뀔 것”이라며 “남한 생활 수준으로 통일된 한국은 2030년대 영국과 프랑스를 모두 제치고 세계에서 6번째로 큰 GDP를 갖게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영국 경제경영연구소 보고서 캡처]

[영국 경제경영연구소 보고서 캡처]

연구소는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세계 1위 경제국이 될 것이라는 전망의 달성 시점도 늦췄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경제는 2032년 세계 최대가 될 것으로 점쳐졌다. 지난해 전망했던 2030년보다 2년 늦춰진 것이다.

연구소는 “무역 갈등이 이미 부담을 떠안은 경제에 압박을 가중하면서 중국은 더 많은 문제를 안게 됐다”며 “무역 전쟁이 중국 제조업 부문에 타격을 입혔고 경제는 급격히 둔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도가 영국, 프랑스를 따라잡고 독일에 이은 세계 5위 경제국으로 도약할 것으로 전망되는 시기도 지난해에는 올해(2018년)였지만, 이번 보고서에서는 2019년으로 1년 미뤄졌다.

영국 경제는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혼란으로 내년 성장에 압박을 받으면서 프랑스에 6위 자리를 내어줄 것으로 전망됐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