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2월 27일 목요일 오전 9시 38분
국제 | 기사작성 kjh69

트럼프 “미국이 ‘세계의 경찰’ 계속할 수는 없다”

 

이라크 ‘깜짝 방문’서 발언…”모든 부담 미국이 져야 하는 건 부당…이제 그들도 돈 내야”

이라크 주둔 미군 격려하는 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 서쪽 알 아사드 공군기지를 예고 없이 방문,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미국은 계속해서 세계의 경찰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이라크 바그다드 서쪽의 알아사드 공군기지를 전격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AFP통신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발언은 시리아 철군에 대한 비판론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세계의 경찰’로 상징돼온 미국의 개입주의 외교노선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돼 주목된다. 이는 현재 진행 중인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주한미군 등 한반도에서의 미국 역할과도 연계될 수 있다는 관측을 낳고 있다.

이 발언을 놓고 AF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첫 분쟁지역 내 미군 부대 방문인 이번 이라크 깜짝 방문을 자신의 시리아 철군 방침 방어 및 ‘세계의 경찰’ 역할론에 대한 종식을 선언하는 기회로 활용했다”고 풀이했다.

그는 또한 “우리는 더는 자신들을 보호하기 위해 우리를 이용하고 우리의 엄청난 군을 이용하는 국가들에게 더는 이용당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들은 그에 대해 돈을 내지 않는다. 이제는 돈을 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군)는 전 세계에 걸쳐 퍼져 있다. 우리는 대부분의 사람이 들어보지조차 못한 나라에도 있다”며 “솔직히 말해 터무니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연달아 부자 나라들에 불이익을 당하면서 보조금을 지급할 수 없다고 언급한 연장 선상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전 세계 많은 매우 부유한 국가의 군대에 실질적으로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이들 국가는 무역에서 미국과 미국의 납세자를 완전히 이용하고 있다”며 이를 고치고 있다고 밝혔다.

25일에는 해외파병 장병들과 가진 화상대화에서 “우리가 불이익을 당하면서 부자 나라들에 보조금을 지급하길 원하지 않는다”며 “”지금 우리는 세계의 경찰이며, 우리는 그에 대해 돈을 내고 있다. 우리는 세계의 경찰이 될 수 있지만 다른 나라들도 우리를 도와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webmaster@sisar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