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2월 28일 금요일 오전 9시 52분
국내경제 | 기사작성 kjh69

[생산·투자 동반감소] 동행·선행 경기지표 6개월 이상↓

 

산업생산 0.7% 줄며 다시 감소세…설비투자 5.1%↓ 5개월만에 최대 낙폭
소비 두 달째 증가…선행·동행지수 순환변동치 각각 6개월·8개월째 하락

(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31일 세종시 주상복합건물 공사현장 모습. 2018.10.31 cityboy@yna.co.kr

31일 세종시 주상복합건물 공사현장 모습. 2018.10.31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지난달 광공업·서비스업 모두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전산업 생산이 증가한 지 한 달 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일부 대기업의 대규모 투자로 반짝 증가세를 보였던 설비투자는 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6개월째 동반 하락하면서 경제 부진 우려를 키우고 있다.

[그래픽] 11월 산업생산 0.7%↓

업종별로 보면 광공업 생산은 의복 및 모피(11.6%) 등이 늘었지만 반도체(-5.2%), 통신·방송장비(-14.4%) 등이 줄면서 1.7% 감소했다.

제조업평균가동률은 전달보다 1.1%포인트 하락한 72.7%였다. 제조업 재고는 전달보다 1.7% 늘었다.

반도체 생산은 1년 전과 비교하면 증가세지만 전달과 비교한 지표는 둔화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전달과 비교한 반도체 생산은 지난 8∼9월 감소한 뒤 10월 반짝 증가했다가 지난 달 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반도체 생산 둔화는 자동차 등과 함께 제조업 평균 가동률 하락에 주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통계청은 분석했다.

어운선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반도체 생산은 최근 호조세 흐름이 꺾이고 있는 상황”이라며 “지금까지 상황이 굉장히 좋아서 더 좋기는 어렵겠지만 둔화 흐름이 세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도소매(1.7%) 증가에도 금융·보험 등이 부진하면서 0.2% 감소했다.

소비를 보여주는 소매판매액 지수는 비내구재(1.1%) 판매가 늘면서 전달보다 0.5% 늘었다.

소매판매는 9월 2.0% 감소했지만 10월 0.2% 늘어난 뒤 두 달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설비투자는 전달보다 5.1% 감소했다. 올해 6월 7.1% 줄어든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큰 낙폭이다.

올해 3월부터 6개월 연속 뒷걸음질 친 설비투자는 9월과 10월 증가했지만 지난달 다시 감소세로 전환했다.

최근 설비투자 지표를 견인한 SK하이닉스[000660] 등 일부 대기업의 공장 증설이 마무리되면서 다시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 통계청의 판단이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전달보다 0.9% 감소하면서 4개월 연속 감소세가 계속됐다.

자동차 수출 부진 영향…경기 적신호

자동차 수출 부진 등의 영향으로 전산업 생산이 최근 5년 사이에 가장 큰 폭의 감소율을 기록한 가운데 30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 선적부두 한쪽이 텅비어 있다. 2018.4.30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6개월 이상 하락세를 이어갔다.

현재의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달보다 0.2포인트 하락하면서 8개월째 뒷걸음질 쳤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0.2포인트 하락, 6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통상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하락으로 전환한 뒤 6개월 이상 같은 흐름이 이어지면 통계청은 경기 전환을 공식 선언할지 검토한다.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 하락세가 뚜렷해지면서 통계청도 경기 전환점 설정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통계청은 내년 3월 말 발표되는 국내총생산(GDP) 등 지표를 분석해 경기 순환점 설정을 위한 전문가 자문회의를 시작할 계획이다.

어운선 과장은 ” 지난달은 광공업·서비스업 생산 모두 감소해 전체 생산이 감소로 전환했다”며 “소매판매는 증가했지만, 설비·건설 투자가 좋지 않은 탓에 부진한 모습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