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9년 1월 03일 목요일 오전 10시 49분
북한 | 기사작성 kjh69

“이탈리아 주재 北대사대리 망명 타진… 제3국행 희망”

 

“가족들과 함께 잠적…자녀 교육 문제 가능성”

외교관 탈북"(CG)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북한 조성길 이탈리아 주재 대사대리가 최근 잠적해 제3국으로 망명을 타진 중인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조 대사대리는 지난달 초 이탈리아 정부에 신변보호와 함께 망명을 요청했으며, 이탈리아 당국이 그와 가족들의 신병을 확보해 안전한 곳에서 보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 소식통은 조 대사의 망명 타진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 정보 사안은 확인해주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특정 사안에 대한 정보 당국의 ‘확인해줄 수 없다’는 언급은 통상 확인하려는 사실이 맞는다는 것을 확인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신변보호 요청은 제3국 망명을 진행하는 동안 본국으로 송환되지 않기 위한 외교 절차로, 한국행 희망 여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2015년 5월 현지에 부임한 조 대사대리는 3년 임기가 끝나 본국으로 귀환하라는 지시가 떨어지자 불응해 망명을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현지에서 가족들과 함께 있다는 점에서 자녀 교육 문제로 망명을 택했을 가능성이 크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의 한국행도 자녀 교육 문제가 직접적인 이유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조 대사대리 가족은 오랜 기간 치밀하게 망명을 준비해왔을 것으로 관측된다.

그는 1등 서기관으로 일을 하다가 2017년 10월 문정남 전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가 추방된 뒤 대사를 대리해왔다. 북한 대사 자리는 현재까지 공석으로 남아있는 상태다.

이탈리아 정부는 2017년 9월 북한이 6차 핵실험 등 지속해서 핵·미사일 도발을 벌이자 문 전 대사를 추방했다.

북한과 이탈리아는 2000년 1월 수교했으며, 같은 해 7월 북한은 이탈리아에 대사관을 개설하고 대사를 파견했다.

북한 고위급 외교관의 망명은 1997년 파리 주재 북한 대표부 참사관이었던 형 장승호씨와 가족을 이끌고 미국으로 간 장승길 전 이집트 주재 대사와 2016년 8월 한국으로 온 태영호 전 공사가 등이 있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